두산중공업, 그린 뉴딜 ‘바람’…해상 풍력 ‘날개’

친환경 미래 에너지 주력 사업으로 해상풍력 선점…시장 공략 본격화

유상민 승인 2020.08.13 22:22 의견 0

두산중공업이 해상풍력 사업부문에서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정부가 밝힌 그린 뉴딜 정책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측되면서 이미 선점하고 있는 해상풍력 부문의 마케팅을 더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이 회사는 지난 2005년부터 풍력기술 개발에 매진해, 순수 자체 기술과 실적을 확보한 국내 유일의 해상풍력발전기 제조사다. 현재 제주도와 서해 등 전국에 총 79기, 약 240MW 규모 풍력발전기 공급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중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 60MW, 제주 탐라 해상풍력 30MW 등 96MW에 달하는 국내 해상풍력발전기는 모두 두산중공업 제품이다.

커지는 시장…2.4GW 서남권 해상풍력 이어 2030년까지 12GW ‘해상풍력 발전방안’ 발표

두산중공업의 최초 풍력발전 사업지인 탐라해상풍력 단지 전경(30MW).


풍력발전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그린 뉴딜 분야로서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라북도 지자체 및 지역주민 대표 등이 함께 ‘전북 서남권 주민상생형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발표된 해상풍력 발전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2030년까지 국내에 12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 시설을 준공해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다. 

서남권 해상풍력 사업은 전북 고창군~부안군 해상에 시범단지 400MW와 확산단지 2GW 등 총 2.4GW 규모로 건설된다. 총 사업비는 14조 원으로, 오는 2029년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시범단지에 앞서 추진된 60MW 규모 실증에 3MW급 풍력발전기 20기를 공급했다.

2025년 연매출 1조 사업으로 육성 계획…해상풍력 산업 생태계 활성화 앞장

두산중공업은 해상풍력사업을 2025년 연매출 1조 원 이상의 사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최근 에너지전환정책에 맞춰 친환경 에너지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해상풍력은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등과 더불어 두산중공업의 주력 사업으로 육성되고 있다.

더불어 국내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 활성화도 적극적으로 앞장서서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2005년 풍력기술 개발에 착수한 이후 지금까지 약 1800억 원 규모로 투자활동을 지속해 왔다. 최근 본격적인 국내 시장 확대 추세에 맞춰 연구, 생산시설 등에 대한 투자를 늘릴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풍력발전기의 국산 부품 사용율은 70%에 이른다. 풍력발전기에 들어가는 블레이드와 타워 등의 부품 생산에는 400여 개 국내 중소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연간 1GW 규모로 풍력발전 생산이 이뤄질 경우 직접 인력 1000여 명, 협력업체를 포함하면 약 1만 7000명의 고용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정부가 발표한 ‘해상풍력 발전방안’에 힘입어 국내 해상풍력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해상풍력 분야의 대한민국 대표 기업으로서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국내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유일 해상풍력 실적 보유…국내 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모델 보유

두산중공업은 국내 유일의 해상풍력 실적 보유 기업으로, 해상풍력단지 설계에서부터 제품 공급 및 설치, 시운전과 운영관리까지 사업 전 영역을 수행할 수 있는 역량과 경험을 갖추고 있다. 지난 2017년 제주 탐라 해상풍력 준공을 통해 대한민국에서도 해상풍력사업이 가능함을 증명했다.

두산중공업은 우리나라 환경적 특성인 저풍속 환경에서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해상풍력 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2011년 국내 최초로 3MW급 해상풍력발전기를 개발해 국제인증을 받았으며, 지난해 7월에는 5.5MW 해상풍력발전시스템 국제기술인증을 획득했다. 이어 11월에는 5.5MW 모델로 100MW 규모 제주 한림해상풍력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2018년엔 국책과제로 8MW급 대용량 해상풍력발전기 개발에 착수해, 오는 2022년 제품 개발 완료를 앞두고 있다. 이 제품은 국내와 같이 비교적 풍속이 낮은 평균 6.5m/s의 환경에서도 최소 30% 이상의 이용률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 추진으로 국내 저풍속 환경에 적합한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가 앞으로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풍력사업에 디지털도 입혔다. 두산중공업은 자체 개발한 ICT 기반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 ‘윈드 슈퍼비전(Wind Supervision)’을 통해 실시간으로 발전량, 풍력발전기 운전 상태 등을 확인하고, 주요 기기 상태도 진단한다. 또한 풍속별 최적화 발전량을 제공하는 파워업 솔루션, 스마트 정비 등도 활용해 사업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 인공지능 기반의 고장 진단 솔루션 등 디지털 솔루션도 개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