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세계 최초 선박간 LNG 선적 실증

벙커링 겸용선 ‘SM 제주 LNG 2호’ 시운전용 선적 투입

이진형 승인 2020.11.26 22:30 | 최종 수정 2020.11.26 22:32 의견 0

한국가스공사가 26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시운전을 위한 세계 최초 ‘선박간(Ship to Ship)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LNG 운반선에 대한 화물창 및 기기 검증을 위해 조선소에서 인천·평택·통영 등 생산기지까지 이동해 LNG 선적을 해 왔다. 동절기 도입 LNG 하역 업무 및 신규 건조 LNG선 증가로 일정 확보·운항비용 증가 등 다양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이번 테스트를 기획했다. 국내 LNG 벙커링, 대기환경 개선, LNG 추진선 발주 등도 기대할 수 있다.

가스공사와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건조 중인 17만 4000㎥급 LNG 운반선(선주 그리스 마란가스사)에 대한 STS LNG 선적을 논의한 끝에 통영기지와 제주기지를 오가는 SM 제주 LNG 2호를 활용해 옥포조선소에서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한국선급, 대우조선해양, 대한해운과 함께 위험성 분석, 절차서 및 장비 설치 등 사전 준비 작업을 마무리하고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STS LNG 선적 전 과정을 안전하게 진행했다.

제주 2호는 24일 통영기지에서 LNG를 싣고 옥포조선소에 입항해 시운전선을 대상으로 LNG 호스 연결, 가스 치환·냉각, LNG 약 2천 톤 선적을 거쳐 26일 STS LNG 선적 작업을 최종 마무리했다.

시운전선은 향후 약 2주간 해상 시운전 후 잔여 LNG 환입을 위해 다음달 6일경 통영기지에 입항할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친환경 선박용 연료인 LNG의 선박간 이송 국내 기반을 마련하고, 동절기 도입물량 증가로 발생하던 시운전선 터미널 이용 부담을 완화함으로써 LNG 운반선을 적기 인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최근 국제해사기구 선박연료 황 함유량 규제 및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자를 신설하는 도시가스사업법 개정에 따라 가스공사가 내년 설립할 자회사의 LNG 벙커링 사업에도 STS 운영 노하우 및 기술적 안전성을 확보한 기회”라고 말했다.

선박간 LNG 선적 실증 테스트 장면. (사진=가스공사)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