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세계 최대 1.5GW 규모 부유식 해상풍력 조성

스페인 전문기업과 울산지역 전문기업 함께 양해각서 체결

심유빈 승인 2020.12.16 10:10 | 최종 수정 2020.12.20 21:39 의견 0

한국수력원자력이 15일 경주 라한호텔에서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 상호 협력 양해각서’를 국내외 전문회사와 함께 체결했다.

스페인 해상풍력 전문회사 OW오프쇼어와 울산지역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금양산업개발이 이 자리에 함께 했다.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OW 오프쇼어가 울산 앞바다 약 72km 배타적 경제수역(EEZ)에 500MW 3개 단지, 총 1.5GW의 부유식해상풍력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부유식해상풍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OW 오프쇼어는 현재 풍황계측기를 설치하고 사업성 등을 검토하고 있으며, 협약을 통해 이들 회사는 앞으로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울산 앞바다에는 OW를 비롯한 세계적인 해상풍력 전문기업들이 진출, 부유식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을 추진 중이다. 정부는 2026년부터 동남권 부유식해상풍력 4.6GW 개발을 목표로 현재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향후 국내 풍력산업은 부유식해상풍력 중심으로 재편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우리나라 동해안은 부유식해상풍력의 최적지이므로 우리는 한 발 앞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며, “한수원과 OW오프쇼어, 금양산업개발이 힘을 합쳐 세계 최대의 부유식해상풍력 단지 개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가운데)와 관련 기업 관계자들이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