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원료광물 정보교류 심포지엄 열린다

‘남미 등 주요 리튬시장 전망’ 기조 연설…해외광물자원개발협의회 제5차 정기총회

김정민 승인 2021.09.27 10:20 | 최종 수정 2021.10.06 00:06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전기자동차 배터리 제조에 쓰이는 원료 광물의 국내외 정보교류와 네트워킹을 위한 심포지엄이 서울에서 열린다.

한국광해광업공단은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배터리 원료광물 산업, 글로벌 미래와 전망’을 주제로 오는 30일 유튜브 온라인 생중계로 해외광물자원개발협의회 5차 정기총회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리튬시장 전망 및 남미지역의 역할'에 대한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4개 세션에서 총 9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전기자동차 배터리와 관련된 원료광물, 기술 및 시장동향 등에 대해 발표한다.

해외광물자원개발협의회는 정부, 기업, 연구기관 등이 모여 2017년 창립한 자원개발 민관 협의체로, LG상사, 에코프로이노베이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일진머터리얼즈 등 200여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황규연 광해광업공단 사장은 “앞으로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소재 광물 확보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며 “이번 행사가 전기차의 미래를 대비하는 자원산업계의 정보 교류와 협력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