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집단에너지 발전 위해 상생경영 ‘앞장’

가스터빈 재생보수 국산화…집단에너지 산업 기술공유·공동연구 등 수행

심유빈 승인 2022.03.24 23:33 | 최종 수정 2022.03.25 00:52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가 국민에게 지역난방을 공급하는 국내 최대 집단에너지 선도 기업으로서, 상생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24일 한난에 따르면 이 회사는 관련 산업 발전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기술 국산화와 중소기업과의 기술 공유는 물론 업계와의 공동연구에도 참여하고 있다.

| 해외 제조업체 독점하던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 보수 국산화 ‘성공’

한난은 지난해 국내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 최초로 가스터빈 고온부품에 대한 재생보수 국산화에 성공했다. 발전소의 핵심 설비인 가스터빈은 아직까지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고, 고온부품 등의 재생보수 또한 해외 제조업체가 수행하는 실정이었다.

한난은 집단에너지 산업 발전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기술 국산화와 중소기업과의 기술 공유는 물론 업계와의 공동연구에도 참여하고 있다. (c)한국지역난방공사

이러한 실정을 타개하기 위해 한난은 지난 2016년 가스터빈 재생보수 국산화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국내 발전기 보수 업체 S사와 협업했다. 이 기업과 함께 기술습득 및 소규모 사업 시행 등 꾸준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해부터 국내 업체도 가스터빈 재생보수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한난은 실제 소형 가스터빈(H-25, 3대)과 중대형 가스터빈(M501F, 4대) 재생보수를 이 업체와 추진했다. 한난은 가스터빈 재생보수 국산화로 연간 약 24억원의 유지비용을 절감했다. 이와 함께 2025년까지 국내 기업 매출 약 650억원 및 137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었다.

| 설비 국산화 현황 데이터 공개…‘K-테스트베드’ 기재부 44개 공공기관과 협약

무형 지식자산이 미치는 관련 업계 파급 효과도 크다. 한난은 이번 성공을 계기로 발전설비 국산화 현황에 대한 공공데이터(436종)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데이터를 업계에서 효율적으로 활용한다면 가스터빈 국내 기술 향상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한난은 지난해 정부가 주도하는 중소·벤처기업의 신기술·시제품의 실증, 공공조달 연계, 해외판로 개척 등을 지원하는 국가 통합 플랫폼인 ‘K-테스트베드’ 출범에 맞춰 기재부 및 44개 공공기관과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현장 실증을 통한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혁신 시제품 테스트베드, 개발선정품 구매 등으로 약 40억원을 지원하는 등 혁신 중소기업과의 상생에 특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지난해 5월 한난이 주최해 열린 ‘집단에너지 기술공유 아카데미’ 교육 실황. 코로나 19 영향으로 ‘줌’영상 회의로 진행됐다. (c)한국지역난방공사


| 집단에너지 기술공유 교육 실시…열수송관 공사 설계 표준화 연구협약 체결

집단에너지 분야 선도기업으로서 한난은 지난해 사업자와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는 ‘집단에너지 기술공유 아카데미’ 교육을 시행했다.‘집단에너지 기술공유 아카데미’ 교육은 집단에너지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관련 기업간 협력관계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2018년부터 실시했다. 지난해에는 한국집단에너지협회 14개 회원사 소속 직원 166명에게 △열병합발전 △열수송△열사용시설 분야에 대한 직무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한난은 집단에너지 사업자 10개 사와 함께 ‘열수송관공사 설계기준 국내 표준화 및 개선을 위한 공동연구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안정적인 집단에너지 공급과 국민안전 강화를 위해 집단에너지 사업자가 참여해 열수송관 공사의 합리적인 설계기준 표준화를 실시하기 위한 협약이다.

한난은 지난해 12월 집단에너지 사업자 10개 사와 함께 ‘열수송관공사 설계기준 국내 표준화 및 개선을 위한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c)한국지역난방공사

이 협약에 따라 한난과 10개사는 △사업자별 수량산출 기준 분석 △ 공사여건에 따른 표준화 된 수량 산출기준 수립 △공사 시방서 명확화 및 개선 △표준 도면 작성 및 전문가 자문 수행 등을 공동으로 수행한다.

한난은 이 업무협약을 통해 한난의 축적된 설계 및 시공 노하우과 기준을 공유하고 개선해 집단에너지 사업자의 전반적인 열수송관 공사 품질 및 안전 수준을 대폭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 황창화 사장 “집단에너지 선도 위해 최선 다할 것”

집단에너지 산업 발전 및 상생 경영을 적극 실천한 점을 인정받은 황창화 한난 사장은 ‘2021년도 한국품질경영학회 품질상 시상식’에서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을 수상했다.

황창화 사장은 “앞으로도 한난은 집단에너지를 선도하는 공기업으로서 관련 산업 발전을 위해 협력업체 및 집단에너지 사업자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경쟁력 강화 및 상생 경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창화 한난 사장(가운데)이 지난해 10월 열린 ‘한국품질경영학회 품질상 시상식’에서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을 받고 직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c)한국지역난방공사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