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중소규모 수소 추출 시설 5곳 지정…연산 7400톤

중규모 두 곳 5470톤 소규모 세 곳 1910톤 등

강희찬 승인 2020.05.22 22:02 | 최종 수정 2020.05.22 22:06 의견 0

정부가 수소차 약 5만대분의 수소를 새롭게 확보했다. 산업부는 올해 소규모 수소 추출시설 구축사업 지원대상으로 부산, 대전, 강원(춘천), 중규모 시설은 광주, 경남(창원) 등을 지난 18일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추출시설이 모두 완공돼 100% 가동될 경우 매년 총 7400톤의 수소를 생산해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이 사업은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일환이다. 수소경제 초기 정부 선제 투자를 통한 수소차‧버스 등 수소교통망 조성을 위해 수소추출시설의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LNG 등에서 수소를 추출‧생산하는 설비를 포함한 공급 시설 일체를 구축하게 된다. 

세 곳이 선정된 소규모 수소추출시설은 하루 1톤 이상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버스 40대에 주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올해 총 250억원의 국비가 지원돼 총 다섯 곳에 각 50억원을 지원해 구축할 예정이며, 국비 100억을 지원하는 나머지 대상지 두 곳을 하반기 중 2차 공고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강원 삼척, 경남 창원, 경기 평택 등 세 곳을 지원해 국비 총 150억원을 들였다. 지원 대상은 전문가 위원회에서 인근 수소버스 운행 노선 및 버스충전소 연계 여부, 수소 공급가격 및 운영 계획, 주민수용성 및 안전성 확보 방안 등의 요소를 종합 고려해 선정했다. 

두 곳이 선정된 중규모 수소추출시설은 하루 4톤 이상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버스 150대 또는 승용차 1만 대에 주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올해부터 내년까지 한 곳에 80억원씩 총 160억원의 국비를 지원하며, 올해에는 총 44억 4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한국가스공사의 공모를 통해 수소차‧충전소 보급 계획, 주민수용성 확보 및 지자체 지원, 지역 수소산업 육성 효과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해 전문가 위원회에서 선정했다.

산업부는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을 통해 버스 760대분, 승용차 4만 9000대 분량에 해당하는 연간 약 7400톤의 수소 공급 여력을 추가적으로 확보했다. 국내 수소 공급의 경제성‧안정성이 대폭 증가해 더욱 속도감 있는 수소 모빌리티 확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정부는 수소차‧버스의 확산 및 수소충전소 구축 등에 맞추어 이러한 수소추출시설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수소승용차 누적 보급목표는 올해 1만 5158대에서 2022년 6만 5000대, 2040년에는 275만대에 이른다. 수소버스는 2020년 195대, 2022년 2000대, 2040년 4만대 등이다. 수소충전소 구축목표는 2020년 154곳, 2022년 310곳, 2040년 1200곳 등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국민 불편 없는 수소 모빌리티 인프라를 조기 구축해 글로벌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가 선정한 2020년도 수소추출 시설 지원대상.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