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그린에너지 기반 구축에 11조 3000억원 투입

공공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비율 상향…지자체 재생E 집적단지 조성

이진형 승인 2020.11.23 06:55 | 최종 수정 2020.11.25 01:27 의견 0

정부가 그린에너지 기반 구축을 위해 태양광 연구개발 투자, 해상풍력 활성화 방안, 그린수소 실증화 사업 등에 2025년까지 11조 3000억원을 투입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0일 이같이 밝히고, “에너지 소비량이 높은 우리나라 산업구조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그린에너지로의 전환”이라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뉴딜 점검 TF’에서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 비율을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상향하고, 지자체 주도로 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그린에너지 사업 민간 참여를 더욱 독려할 수 있도록 신재생에너지 사업 원스톱 인·허가 지원 및 지역주민과의 이익공유 모델 등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직접일자리 및 추경 일자리사업 추진상황’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올해 직접일자리 사업은 11월 현재 93만 3000명이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차관은 “올해 공공부문 일자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유례없는 고용위기 상황에서 우리 고용시장의 버팀목이었다”며 “고용위기를 넘어 생존위험에 직면한 실직자와 청년층, 영세자영업자 등에게는 더욱 의미가 컸다”고 평가했다.

김 차관은 “한국판 뉴딜은 우리 방식의 고유리듬으로, 가속의 시대에 뒤처지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