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미국 등 해외 원전 수출 박차

한미 양국 정상 해외원전시장 공동진출 합의

윤상훈 승인 2021.05.24 09:45 | 최종 수정 2021.05.26 10:02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국내 유일 원전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 해외 원전 수출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한미 정상이 현지시간 21일 개최된 양국 정상회담에서 원전 사업 공동참여를 포함한 해외원전시장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른 것이다.

한수원은 정부 간 해외원전시장 공동진출 합의가 한수원의 해외원전 수주 가능성을 높일 수 있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공급국간 경쟁이 치열한 세계 원전 시장에서, 금번 정상 간 합의를 계기로 한미간 협력을 통해 수주 활동을 함께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바라카 1호기의 성공적 상업운전으로 보여준 높은 기술력과 더불어 우수한 기자재 공급망을 갖춘 한국과 전통적인 원전 강국으로써 지정학적 영향력과 함께 이미 해외에 많은 원전을 수출한 경험을 지닌 미국이 함께 해외사업에 진출한다면 수주 경쟁력도 매우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수원은 국내 원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미국 기업과 구체적 논의를 통해 해외원전시장 진출 기회를 널리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한미 정상 간 합의를 계기로 해외원전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가시적인 수주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는 등 해외원전 수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미 양국은 고리 1호기 도입부터 원자력 분야의 오랜 파트너로 원전 기자재 공급, 연구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해 왔다.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