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한국서부발전, 발전설비 국산화·탄소중립 기술개발

가스복합 플랜트 기자재 국산화 및 탄소중립 기술개발 협력

김정민 승인 2021.10.22 14:08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가 22일 한국서부발전과 ‘가스복합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개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송현규 한난 안전기술본부장과 최용범 서부발전 기술안전본부 부사장 등을 비롯해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가스복합 플랜트 기자재의 신속한 국산화, 중소기업의 상호 간 시장 진입과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생태계 조성 및 탄소중립 기술개발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참석한 송현규 한난 안전기술본부장은 “가스복합 플랜트 기자재의 국산화를 통해 비용 절감은 물론 국내 기자재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향후 양자 간 탄소중립 기술개발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 사회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용범 서부발전 부사장은 “가스복합 플랜트의 다양한 외산 기자재의 신속한 국산화를 위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겠다”며 “제품개발 이후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서부발전은 22일 가스복합발전소 소재부품장비 국산화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c)한국지역난방공사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