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 탄소포집활용-청정수소 연료전지 개발

남부발전·삼성물산 건설부문·에너지기술연구원과 암모니아 연료전지 실증 공동 추진

심유빈 승인 2022.06.07 10:47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두산퓨얼셀은 3일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한국남부발전, 삼성물산 건설부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청정수소 연료전지 개발·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청정수소 인증제, 청정수소발전의무화제(CHPS) 등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료전지 연계 탄소포집활용(CCU) 기술 개발 ▲기존 수소 연료전지를 블루·그린수소 연료전지로 전환 ▲암모니아 연료전지 실증사업 공동협력 및 사업화 등이 주요 내용이다.

수소는 생산방법에 따라 크게 그레이수소, 블루수소, 그린수소로 나뉜다. 그레이수소는 현재 생산되는 수소의 약 96% 비중을 차지하며, 주로 천연가스를 개질해 생산한다. 석유화학 관련 회사에서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부생수소도 그레이수소다. 여기에 CCU 기술을 활용하면 블루수소로 인정받는다.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에서 나오는 전력으로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하는 그린수소의 생산 단가가 아직 높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이 거의 없고, 합리적인 비용으로 생산할 수 있는 블루수소가 주목받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에너지연과 연료전지 연계 CCU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한국남부발전과 해당 기술을 적용한 블루수소 연료전지 실증을 진행한다. 실증이 끝나면 한국남부발전과 협력해 이미 설치된 수소연료전지를 블루수소 연료전지로 교체하는 등 청정수소 전환을 주도한다.

두산퓨얼셀은 암모니아 연료전지 실증사업에도 참가한다. 암모니아는 영하 33℃에서 액화할 수 있으며, 수소에 비해 부피가 작기 때문에 1.5배 더 많은 양을 운송할 수 있다. 또한 암모니아는 에너지 밀도도 높기 때문에 액화온도 영하 253℃의 액화수소보다 효율성과 경제성이 높다고 평가받는다.

이 회사는 암모니아 연료전지를 개발하고,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해외에서 암모니아를 도입한다. 한국남부발전은 암모니아 연료전지 실증 부지 제공 등을 지원한다.

두산퓨얼셀 정형락 사장은 “이번 MOU를 통해 정부의 청정수소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초격차 기술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청정수소 연료전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제후석 두산퓨얼셀 부사장(왼쪽 세번째)이 이병수 삼성물산 건설부문 부사장(왼쪽 첫번째),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왼쪽 두번째), 박영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연구단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c)두산퓨얼셀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