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패각-EM세라믹 바다소리 에코 화분’ 해양폐기물 새활용 대상

해양환경공단·해양수산부, 2022년 해양폐기물 새활용 공모전 수상작 발표

심유빈 승인 2022.08.03 12:46 | 최종 수정 2022.08.03 12:57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보롬의 굴패각과 EM세라믹을 혼합해 만든 ‘굴패각을 활용한 바다소리 ECO화분’이 ‘해양폐기물 새활용 제품 공모전’ 대상을 수상했다.

해양환경공단은 해양수산부와 공동 개최한 2022년 공모전 수상작을 2일 발표했다. 우수상은 ㈜오케이엠텍의 ‘조개 패각으로 만든 친환경 기능성 페인트’와 파라디소주얼리의 ‘폐유리 업싸이클 주얼리’가 선정됐다.

이 공모전은 해양폐기물에 친환경 디자인을 가해 새 제품으로 만드는 새활용 활성화를 위해 2018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해양수산부 장관 표창과 상금 200만 원, 우수상은 해양환경공단 이사장 표창과 상금 100만 원이 주어진다.

직접 판매할 수 있는 기성품을 대상으로 지난 6월 15일부터 7월 4일까지 총 25건이 응모했다. 상품성과 활용성 등을 평가해 대상 1건, 우수상 2건을 선정했다.

유상준 해양보전본부장은 “해양폐기물이 새활용을 통해 의미 있는 변신을 했다”며 “앞으로도 해양폐기물 저감을 통해 건강한 해양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해양환경공단은 해양수산부와 공동 개최한 2022년 ‘해양폐기물 새활용 제품 공모전’ 수상작을 발표했다. ⓒ해양환경공단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