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8400억원 규모 사우디 해수담수화플랜트 공사 계약

슈아이바 3단계 플랜트 역삼투압 방식 건설…하루 물 60만톤 생산

심유빈 승인 2022.08.03 15:07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두산에너빌리티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8400억 원 규모의 해수담수화플랜트를 건설한다.

3일 두산에너빌리티에 따르면 개발사업자인 아크아 파워(ACWA Power)가 설립한 특수목적회사 슈아이바 담수화 회사(Shuaibah Three Water Desalination Company)와 슈아이바 3단계 해수담수화플랜트 건설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아크아 파워는 사우디를 포함한 중동 지역에서 가장 큰 민자 발전 및 담수 기업으로, 두산에너빌리티와 지난 2006년, 2007년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번 사업은 제다 시 남쪽으로 약 110km 떨어진 곳에 역삼투압(Reverse Osmosis) 방식의 해수담수화플랜트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역삼투압 해수담수화는 정수기 원리와 유사한 기술로, 바닷물에 인위적 압력을 가해 반투막(Membrane)을 통과시켜 염분을 제거하는 방식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및 설치, 시운전에 이르는 전과정을 EPC 방식으로 일괄 수행해 오는 2025년 5월에 준공할 계획이다. 완공 시 약 200만 명이 하루동안 사용 가능한 60만 톤의 물을 생산하게 된다. 담수 생산시 소모되는 전기 사용량 절감을 위해 6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도 함께 건설할 계획이다.

박인원 두산에너빌리티 플랜트 EPC BG장은 “지난해 7800억원 규모 얀부 4단계 해수담수화플랜트에 이어 또 한번 대형 사업을 따내며 해수담수화 분야 글로벌 리더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며 “사우디에서 매년 1~3건의 해수담수플랜트가 발주되는 만큼 검증된 기술력을 앞세워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에너빌리티가 건설 공사 계약을 체결한 슈아이바 3단계 해수담수화 플랜트 위치도. (c)두산에너빌리티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