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주주협약

국내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남미 지역 최초 진출

관리자 승인 2020.09.29 21:20 의견 0

한수원이 사상 최초로 발전사업을 위해 남미에 진출한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25일 서울 코엑스에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에스에너지, 한양전공과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했다.

칠레 수도 산티아고 인근 과달루페와 마리아핀토 등 2곳에 각각 6.6MW와 6.4MW, 총 용량 13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해 25년간 운영하는 사업이다. 한수원은 올해 안에 착공하고, 2021년 준공해 상업운전을 하는 것이 목표다. 한수원이 남미지역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칠레는 소규모 발전사업자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어 매력적인 투자국으로 손꼽힌다. 이 사업은 특히 청정개발체제(CDM) 적용 시 탄소배출권 확보를 통해 추가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 청정개발체제는 교토의정서에 따라 온실가스를 의무적으로 줄여야 하는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에 투자해 얻은 온실가스 감축분을 팔거나 감축목표 실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한수원은 남미 신재생시장 진출을 위해 이번 사업개발을 주도해 왔으며, 건설 및 공정관리뿐 아니라, 향후 사업관리 및 발전소 운영에도 참여한다. 또한 한수원은 지난 5월 체결한 칠레태양광사업 동반진출협약을 기반으로 후속사업을 확보하는 등 국내 중소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신재생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은 국산 기자재를 제작·수출하는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해 매출증대 및 일자리창출에 기여하는 한수원 그린뉴딜정책 추진 선도 사례가 될 것”이라며, “해외신재생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해 종합에너지기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수원과 해외인프라공사, 에스에너지, 한양전공 등이 25일 남미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주주협약을 맺었다. 왼쪽 세번째가 정재훈 한수원 사장. (사진=한수원)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