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글로벌 녹색채권 5억 달러 발행

신재생에너지 등 탄소중립 투자자금 확보로 에너지전환 박차

조강희 승인 2022.05.02 17:25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한국동서발전이 5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일 밝혔다.

채권발행 성공으로 동서발전은 에너지전환과 탄소중립 로드맵에 필요한 자금을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채권은 3년 만기 녹색채권이다. 녹색채권(그린본드)는 신재생에너지 등 환경친화적 프로젝트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된 특수목적채권으로, 이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친환경 사업으로 사용처가 제한된다.

이는 미국과 아시아, 유럽에서 모두 판매할 수 있는 144A/RegS 형태로 발행됐다. 지난 4월 28일 진행한 투자자 수요 모집에서 모집금액의 6배에 달하는 약 30억 달러의 수요를 확보했다.

이 채권은 최초에 제시된 금리인 130bp에 비해 35bp(1bp=0.01%) 절감된 95bp 수준으로 발행됐다. 동일 조건의 국내발행 채권과 비교했을 때 3년간 약 141억 원의 금융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동서발전은 앞서 지난달 25일부터 27일까지 투자자설명회(IR)를 진행해 자체 수립한 2050 탄소중립 로드맵과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에너지전환 계획을 투자자들에게 설명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BlackRock), 다국적 보험회사인 AIA(American International Assurance) 등 ESG 투자를 선도하는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견고한 수요를 이끌어냈다.

동서발전의 국제 신용등급은 AA급 수준이다. 세계 3대 신용 평가사로 꼽히는 미국의 무디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피치는 각각 한국 국가 등급과 동일한 Aa2, AA, AA-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이번 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에너지 신사업을 추진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자금을 상환할 때까지 자금 사용내역, 환경개선 효과 등을 담은 투자자 안내문을 외부기관의 인증을 받아 매년 공시할 예정이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최근 시장 변동성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에도 적극적으로 시장을 찾아 에너지전환 의지를 전달한 덕분에 성공적인 자금 조달이 가능했다”며 “채권발행 성공이 향후 발행을 준비하는 한국물에 우호적인 발행 환경을 조성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 사옥. (c)에너지산업신문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