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관리원, 바이오가스 국가 표준개발 협력

바이오가스 업계 기술 세미나·간담회

정상영 승인 2022.09.19 13:33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한국석유관리원은 국가기술표준원과 함께 석유대체연료 분야의 국가표준 개발을 위한 ‘바이오가스 분야 기술 세미나 및 업계 간담회’를 16일 개최했다.

석유관리원은 올해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바이오가스 분야 표준개발 협력기관으로 지정됐다. 석유제품 및 윤활유 분야의 표준개발 협력기관으로는 2008년 지정됐다.

바이오가스는 음식물쓰레기, 가축분뇨 등에서 발생한 메탄가스(CH4)를 추출해 제조한다. 이번에 참여한 기관은 ▲국가기술표준원 ▲한국석유관리원 ▲한국가스공사 ▲서울시립대학교 ▲고등기술연구원 ▲강원도시가스 ▲예스코 ▲포트래치 및 유관 지방자치단체 등이다.

간담회에 앞서 국내 바이오가스 생산업체를 대상으로 제조기술, 품질, 연구, 활용사례 및 표준개발 현황을 주제로 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또한 연구기관, 공공기관, 지자체 및 산업체의 의견을 청취하는 간담회도 실시했다.

참석자들은 바이오가스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기술개발, 안정적인 품질관리와 생산 시 안전 확보를 위한 국가표준의 개발·보급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차동형 한국석유관리원 이사장은 “간담회를 계기로 저탄소 에너지원으로 이용 가능한 바이오가스 분야 활성화와 관련 국가표준 마련을 위해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석유관리원은 국가기술표준원과 함께 석유대체연료 분야의 국가표준 개발을 위한 ‘바이오가스 분야 기술 세미나 및 업계 간담회’를 16일 개최했다. (c)한국석유관리원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