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정유사 최초 ‘무재해 2천만 인시’ 돌파

역대 최대 정기보수, 코로나19 변수 무재해 기록 7년 넘겨

윤상훈 승인 2020.12.11 19:50 | 최종 수정 2020.12.15 22:36 의견 0

현대오일뱅크가 정유사 최초로 ‘무재해2천만 인시’를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2013년 10월부터 시작한 현대오일뱅크의 무재해 지속 기간은 7년이 넘어간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보기 드문 사례다. 2017년 9월 창사 이래 처음으로 무재해 1천만 인시를 달성한 이후에도 2천만 인시까지 이례적인 무재해 신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현대오일뱅크를 제외하면 아직까지 무재해 1천만 인시에 도달한 정유사조차 전무하다. 정유사들이 100만 인시를 채우는 데에 보통 100일 내외가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현대오일뱅크의 무재해 2천만 인시는 한동안 깨기 어려운 기록이 될 전망이다.

‘인시’란 공장 운전원들의 근무시간을 누적 합산한 개념이다. 한 명이 한 시간 동안 근무한 것을 ‘1인시’로 계산한다. '무재해 인시'는 정유 공장이 얼마나 안전하게 운영되고 있는지 보여주는 가늠자다.

올해는 2분기 역대 최대 정기보수를 시행했고 2조7천억 원 규모 올레핀 생산 공장 건설도 한창인 가운데 무재해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하루 8천 명 이상 투입되는 정기보수와 코로나19 펜데믹의 어려움도 있었지만 구성원들의 안전 의식 덕분에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다.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대표는 “정유 공장의 사고는 대규모 인적·물적·환경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에 안전과 환경이 최우선 고려 사항”이라며 “대형 올레핀 생산 공장의 내년 완공을 앞두고 있는 만큼 안전을 위한 시스템과 문화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 무재해 2천만 인시 달성. (사진=현대오일뱅크)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