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수열·태양광·바이오가스·수소에너지 활성화 선도

‘혁신형 물기업’ 10개사 선정…5년간 기업별 최대 4억원 지원

윤상훈 승인 2021.05.13 23:13 | 최종 수정 2021.05.13 23:15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환경부가 물관리 분야에서 2050 탄소중립의 실현을 위해 공공부문에서 수열·태양광·바이오가스·수소 등 물 관련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선도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환경부는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산하 공공기관과 함께 13일 대구 달성군 물산업클러스터에서 물분야 2050 탄소중립 실현 및 디지털 전환을 위한 ‘물산업 혁신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환경부는 물관리 인프라의 탄소중립 전환에 필요한 기술을 적기에 개발하기 위해 국가 연구개발을 신속 추진하고 기술 개발에 대한 투자도 확대한다. 이날 회의에는 환경부와 산하기관 외 산업계, 학계,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각 기관의 물산업 분야 혁신전략을 논의하고 물관리 분야에서 공공 주도의 과감한 2050 탄소중립 이행 및 신속한 경제·사회 구조 전환을 위한 전략을 모색했다.

환경부는 물관리 분야 2050 탄소중립 및 디지털 전환을 위해 ‘함께 만드는 탄소중립, 함께 누리는 물환경’을 비전으로 ‘선도, 신속, 협력’의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아울러 ▲물관련 신재생에너지 육성 및 탄소저감 ▲디지털·지역특화 물산업 육성기반 구축 ▲탄소중립·디지털 전환을 위한 연구개발 강화 ▲혁신기반 마련을 위한 제도 개선 등 4대 부문의 중점 추진 계획을 소개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자연친화형 지능형 물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한 탄소중립 실현‘을 주제로 2030년까지 바이오가스 및 그린수소 생산 등 물-에너지 연계 신사업을 발굴해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4월 2050년까지 전력 사용량의 100%를 태양광, 수력 등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국제 캠페인인 RE100에 가입해 정부 정책을 적극적으로 이행 중인 내용을 설명했다. 또 기후변화와 디지털 전환 등 물관리 기조의 변화에 따라 상수도, 댐 등 물 기반시설 분야 녹색·디지털 전환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4차산업 연계 통합물관리, 저에너지 물공급 기술 고도화, 홍수·가뭄 대응 물관리 혁신기술 등 4개 신규 연구개발 추진계획을 소개했다.

환경부는 회의에 앞서 성장 가능성 있는 물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제2기 ‘혁신형 물기업’ 10개사를 선정하고 지정서를 수여했다. 선정된 업체는 향후 5년간 혁신기술 고도화, 해외 진출 등을 위해 기업별 최대 4억원을 지원받는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공공부문이 선도적으로 탄소중립과 사회구조의 디지털 전환에 앞장서 달라”며 “국내 물산업을 탄소중립과 그린뉴딜을 이끌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