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프로농구단, 오는 9월중 정식 창단

2021-22 시즌 우승 목표…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인수

윤상훈 승인 2021.06.09 17:30 | 최종 수정 2021.06.10 06:42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9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한국프로농구연맹(KBL)과 구 인천 전자랜드 엘레펀츠 농구단을 정식 인수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이정대 KBL 총재, 유도훈 농구단 감독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가스공사는 이날 농구단 인수를 최종 확정하고, 프리시즌 준비와 프로 농구 진흥을 위해 KBL과 다각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2021-2022 시즌 우승을 목표로 훈련계획 수립, 선수단 구성 등 관련 절차를 마무리하고 9월 중 정식으로 창단한다. 또한 유소년 농구 활성화 및 지역 농구팬을 위한 행사 등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국내 스포츠 산업 진흥에도 힘을 쏟는다.

가스공사는 당초 이번에 확정하기로 했던 연고지 문제를 지자체와 최종 협의가 이뤄진 후로 결정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선수단이 차질없이 다음 시즌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농구단 운영을 통해 수소 등 신성장사업을 효과적으로 알리는 동시에 스포츠를 매개체로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과감하고 선제적인 수소사업 투자, 액화천연가스 벙커링·냉열 등 에너지 신사업 본격 확대, 2045년 탄소 중립 기업 달성, 디지털 중심 일하는 방식 전환 및 조직 혁신, 사회적 가치 실현 등 5대 핵심 추진 과제가 적극 홍보될 예정이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그동안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를 사랑해주신 농구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많은 국민에게 사랑받는 100년 구단으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왼쪽 세번째)이 이정대 KBL 총재와 프로농구단 인수협약을 체결했다. (c)한국가스공사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