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광역 청렴시민감사관 공동 토론회

한수원 등 7개 공공기관, 청렴도 고도화 위한 제도개선 방안 논의

윤상훈 승인 2021.06.15 17:50 | 최종 수정 2021.06.16 06:18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한국수력원자력은 15일 강원랜드 등 7개 공공기관과 함께 '2021년도 제1차 광역 청렴시민감사관 공동 토론회'를 개최했다.

청렴시민감사관은 부패방지를 위해 외부전문가가 공공기관의 부패취약분야 등에 대해 감시, 조사, 평가, 제도개선 등을 제안하는 역할을 한다. 한수원은 2010년부터 이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수원을 비롯해 강원랜드, 고속철도 SR, 한국동서발전,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한국장학재단, 한국전력기술 관계자와 각 기관별 청렴시민감사관, 국민권익위원회 관계자 등 30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서울시립대 반부패시스템연구소 이선종 교수의 사회로 시작된 1부 행사에서는 국민권익위 민간협력담당관실 이나현 주무관의 ‘청렴시민감사관 제도 발전방향’ 발표에 이어 ‘공공기관 청렴도 제고방안’을 주제로 한국투명성본부 이상학 대표의 토론회 기조발언이 있었다.

공공기관 부패방지 우수시책 사례발표에서는 한수원의 ‘공익신고자 보호와 신고 활성화 방안’, 강원랜드의 ‘제한경쟁입찰 부당행위 근절방안’, 한국장학재단의 ‘인식격차 해소를 통한 갑질근절 조직문화’ 등이 발표됐다.

김인수 전 권익위 사무총장이 좌장으로 참여한 ‘반부패 청렴 이슈 토론회’에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공공기관의 이해충돌 해소방안, 청렴도 고도화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에 대해 참여자들의 열띤 토론이 있었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에서 발표된 청렴도 제고 및 반부패 청렴윤리 관련 다양한 의견과 시례를 적극 수렴해 청렴문화 제고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광역 청렴시민감사관 공동 토론회가 15일 열린 가운데, 한수원 측 참가자들이 온라인을 통회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c)한국수력원자력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