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공기업, ‘2050년 석탄발전 전면중단’ 탄소중립 비전 선포

전력망 보강 등 비전 실현 뒷받침할 기술개발전략 및 프로젝트 추진

김정민 승인 2021.11.10 16:10 | 최종 수정 2021.11.11 07:57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한국전력공사 등 7개 전력공기업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오는 2050년까지 석탄발전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공동으로 선언했다.

대규모 해상풍력, 차세대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사업 개발을 주도하고 탄소중립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공동 연구개발과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공언했다.

한전과 남동·중부·서부·남부·동서발전, 한국수력원자력 등 6개 발전공기업은 10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 2021’ 개막식에서 이런 내용의 탄소중립 비전인 ‘제로 포 그린(ZERO for Green)’을 발표했다.

우선 전력공기업은 재생에너지, 수소 등 탄소배출이 없는 발전원으로 과감히 전환해 발전 분야 탄소배출을 '제로'(0)화하기로 했다. 공정하고 질서 있는 감축 방안을 마련해 2050년까지 석탄발전을 전면 중단하고, 민간기업 참여만으로는 활성화가 어려운 대규모 해상풍력이나 차세대 태양광 등 자본·기술집약적 사업 개발을 주도한다. 암모니아, 그린수소 등 수소 기반 발전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전력공기업은 급속히 증가하는 재생에너지를 적기에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수송하도록 전력망을 선제적으로 보강하기로 했다.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유연성 자원을 확보하는 한편 복잡성이 높아지는 전력망의 최적 운영이 가능하도록 지능형 전력공급 시스템을 구축한다.

아울러 전기화로 인한 전력수요의 증가에 대비해 다양한 수요감축 프로그램 운영, 에너지효율 기술 개발 등으로 에너지 소비효율을 높이고 전력 수요의 분산화를 촉진할 방침이다. 탄소중립 관련 핵심기술을 적기에 확보하기 위한 연구개발 투자도 획기적으로 늘린다.

이와 관련해 전력공기업은 공동의 기술개발 전략과 이행방안을 담은 '탄소중립 기술개발전략'을 수립해 발표했다. 전력공기업은 터빈 대형화 및 대규모 단지 시공 기술 등을 개발해 2030년까지 해상풍력의 균등화발전단가(LCOE)를 현행 대비 40% 이상 절감한 ㎾h당 150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또한 수전해 기술을 중점 개발해 그린수소의 생산 효율을 현재의 65% 수준에서 2030년까지 80% 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다. 연료 전환을 위해 2027년까지 20% 암모니아 혼소를 실증하고 2028년까지 50% 수소 혼소 기술을 개발한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 2021’ 개회사를 하고 있다. (c)한국전력공사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기술을 2030년까지 석탄화력 500㎿, 가스화력 150㎿급으로 상용화해 포집 비용을 현재의 50% 수준인 톤당 30달러까지 낮춘다는 목표도 세웠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기술은 회사별로 실증 및 상용화를 추진하고 그 성과를 전 회사가 공유할 방침이다.

반면에 신안(1.5GW), 부안·고창(1.2GW), 울산 부유식(200MW) 등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와 디지털발전소(IDPP)처럼 개발에 장기간이 소요되거나 대규모 예산이 필요한 사업은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해 위험을 분산하고 비용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이외에 노키아, 델, GE, 효성중공업, 현대일렉트릭, KT, SKT 등 국내외 248개 기업이 참여하는 신기술 전시회와 국제콘퍼런스, 국제발명특허대전 등이 진행된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빅스포 2021 행사의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c)한국전력공사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