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1.5℃ 온도 상승 막는 탄소중립 전문 강사 양성

울산 거주 만 55세↑ 지원 가능…지역 초중생에 탄소중립 실천방법 교육

심유빈 승인 2022.08.04 16:37 | 최종 수정 2022.08.05 00:38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한국동서발전이 울산에 거주하는 만 55세 이상 시민을 전문 강사로 양성해 지역 초중생에게 탄소중립 실천 방법을 교육하는 사업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이날 울산 본사에서 ‘1.5℃를 지켜라’ 탄소중립교육 전문강사 양성 프로그램 지원금을 ‘티치포 울산 사회적협동조합’에 전달했다.

지원자 모집은 10일까지로, 심사를 거쳐 15명을 선발한다. 선발된 이들은 오는 17일부터 20일까지 울산대학교에서 탄소중립 교육과정 이수 후 동서발전·티치포 울산·울산교육문화재단이 주관하는 탄소중립교육 전문강사 자격증을 취득하게 된다.

자격증 취득자 가운데 우수 강사로 선발되면 9월부터 11월까지 울산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일상 속 탄소중립 실천 방법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새활용 작품 만들기 △지구 온도 1.5°C 상승의 위험성을 알리는 탄소중립 공감대 형성 교육 등을 진행한다.

동서발전은 이외에도 동서발전은 신중년 세대들이 폐플라스틱으로 새로운 생활용품을 만드는 ‘새활용 연구소’, 신중년 독서 전문가와 함께하는 ‘문해력 향상 프로젝트’ 등 중장년 일자리 창출에 일조하고 있다.

신용민 동서발전 인재경영처 사회공헌부장은 “당사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사회 50대 중반 이후의 시민들에게 사회생활의 기회를 제공하고 탄소저감 실천문화 확산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은 4일 울산 본사에서 ‘1.5℃를 지켜라’ 탄소중립교육 전문강사 양성 프로그램 지원금을 ‘티치포 울산 사회적협동조합’에 전달했다. (c)한국동서발전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