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그린뉴딜형 쿨루프’로 청년 일자리 창출

건물 실내온도 2∼3℃ 낮아져, 냉방에너지·온실가스의 저감 효과

한인서 승인 2020.07.02 22:43 의견 0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청년일자리 창출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지구를 식히는 쿨루프 사회적협동조합과 함께 올해 5월 1일부터 ‘그린뉴딜형 쿨루프 청년일자리 양성사업‘ 을 진행 중이라고 2일 밝혔다. 

해당사업은 한난이 2019년 시행한 대국민 일자리 아이디어 공모전 최우수작을 사업화 한 것으로, 그린뉴딜시대에 코로나19로 고정적 수입 확보가 어려워진 프리랜서 청년예술가 30명을 쿨루프 시공 전문가로 양성해 일자리를 제공하고, 옥탑방·쪽방촌 약 80가구에 쿨루프를 시공하여 냉방 에너지복지 향상과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

쿨루프(Cool roofs)란 반사율이 높은 밝은색 도료를 건물의 옥상에 칠하는 것으로, 미국 뉴욕에서 가장 효과적이고 저렴한 온실가스 저감 전략으로 주목받았으며, 쿨루프 시공을 통해 옥상 바닥 온도는 10℃, 건물 실내온도는 2∼3℃ 낮아지는 효과와 더불어, 냉방에너지·온실가스의 저감 효과가 있다.

한난 관계자는 “국민의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해 청년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에너지 취약계층에는 에너지복지활동을 실행할 수 있었다.”면서 “한난은 친환경 에너지공기업으로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그린뉴딜형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시행하고 있는 쿨루프 사업.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