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연구소기업 5개 신규 설립…기술이전 본격화

현재까지 에너지 신산업 등 13개사 연구소기업 벤처 창업

윤상훈 승인 2020.12.23 23:56 의견 0

한국전력이 최근 이사회 의결을 통해 5개의 연구소기업 신규 설립을 의결했다. 연구소기업은 정부출연연구기관, 대학 등 공공 연구기관이 개발한 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해 설립 자본금 중 20% 이상을 직접 출연해 연구개발특구 안에 설립하는 기업이다. 정부는 이들 기업에 법인세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한전은 2018년부터 자사 개발기술을 에너지 분야 벤처기업으로 상용화하는 연구소기업 설립 기관으로 지정돼 지금까지 연구소 기업 13개사를 설립해 8개사는 현재 운영중이고, 5개사는 최근 이사회에서 신규설립이 의결됐다.

지금까지 설립된 연구소기업의 사업내용은 ‘전력 데이터를 활용한 전력사용자 행동 및 생활패턴 분석서비스’ ‘통합보안칩(SoC) 제조 등 지능형원격검침인프라(AMI) 요소기술’ ‘디지털 트윈 기반 증강현실(AR) 구현을 통한 설비관리’ 등 대부분 에너지신산업 분야의 벤처창업으로 사업화됐다.

올해 설립 의결된 연구소기업 5개사 중 2개사는 ‘나주 강소연구개발특구’에 설립될 예정이다. 강소 연구개발특구는 대학·연구소·공기업 등 지역에 위치한 주요 거점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고밀도 집약공간을 연구개발특구로 지정·육성하는 제도다. 2㎢의 개별 배후공간의 상한이 있으며 중앙정부는 연구개발특구를 지방자치단체는 강소 연구개발특구를 육성하고 있다.

2018년에 법개정을 통해 도입돼 2019년 경기안산, 충북청주, 경북포항, 경남김해, 경남창원, 경남진주 등 6개와 2020년에 서울홍릉, 충남천안아산, 전북군산, 전남나주, 경북구미, 울산울주 등 6개의 강소특구가 지정돼 있다.

한전은 지난 8월 나주 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와 나주 혁신산단 일원에 지정된 ‘전남·나주 강소연구개발특구’를 국내 최초 공기업형 강소특구 사업모델로 개발하여 지역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한전은 지난 11월에 2018∼19년에 설립한 8개의 연구소기업 경영진 간담회를 통해 창업 초기 벤처기업의 경영 애로사항에 대해 출자기업으로서 성과창출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에너지신산업 분야의 발전을 위해서 ‘에너지 신기술 개발에 이어 창업·기술이전, 제품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모델이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R&D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