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카카오모빌리티, 신개념 전기차 충전서비스 선보인다

최적 충전소 알려 주고 주차요금 할인 간편 결제 서비스도 제공

심유빈 승인 2021.05.17 11:50 | 최종 수정 2021.05.19 23:51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한국전력공사가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신개념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14일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14일 경기 성남 카카오모빌리티 사옥에서 ‘전기차 충전 플랫폼 구축을 위한 서비스 개발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한전은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을 통해 쌓은 빅데이터와 고도화된 분석 노하우를 보유한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해 고객 편의 충전 서비스를 개발한다.

양사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와 한전의 차지링크(ChargeLink)를 연계해 내비게이션에서 운행경로 상 최적의 충전소를 찾아가고, 결제까지 가능한 차징 플래너(Charging Planner) 서비스를 제공한다.

차지링크 서비스는 한전이 개발한 로밍 플랫폼으로 모든 전기차 충전 사업자와 이용자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다. 전기차 충전사업자가 자사 충전기가 없는 지역에서도 제휴된 타사 충전기를 이용해 충전할 수 있다.

네비게이션 맵 기반으로 경로상 가까운 위치, 충전기 고장 여부, 현재 충전기 사용 여부 등 충전기 상태와 요금정보를 감안해 최적의 충전소를 추천해 준다. 이용자가 희망하는 시간에 충전할 수 있는 충전예약 기능과 카카오내비 모바일 앱을 통한 간편 결제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전은 카카오모빌리티가 운영 중인 카카오 T 주차장을 대상으로 주차요금 할인 간편결제 서비스도 개발한다. 한전 차지링크를 연계해 전기차 충전 후 출차시 주차요금을 자동으로 할인받을 수 있도록 하고, 향후에는 무인 주차장 전체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 지자체에서는 공영주차장에 설치돼 있는 충전기를 이용한 고객에게 주차요금을 할인해 주고 있다. 무인주차장에서 주차요금 할인을 받기 위해선 출차시 이용자가 주차장 콜센터로 주차요금 할인을 요청하면 콜센터에서 CCTV를 통해 충전내역을 확인하고 할인해 준다.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한전이 갖고 있는 국내 최대 인프라와 로밍 네트워크에 카카오모빌리티만의 강력한 MaaS형 플랫폼과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기술이 결합된다면 전기차 사용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 협력 모델이 전기차 보급에 이바지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번 협약은 국내 전기차 대중화를 앞당기는데 있어 중대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특정 비즈니스에 국한되는 일회성 협력이 아닌 지속적인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전기차 오너들의 충전 서비스 이용 경험 개선을 위한 방안들을 다각도로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전과 카카오모빌리티가 전기차 충전 플랫폼 구축 서비스개발협력 협약을 맺었다. (c)한국전력공사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