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LNG 벙커링 실증 기술개발협약

울산항만공사,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협업

김준 승인 2020.09.09 08:51 | 최종 수정 2020.09.09 12:24 의견 0

해양환경공단(이사장 박승기)은 지난 7일 LNG 벙커링 실증 기술을 성공적으로 개발하기 위해 해양 분야 3개 공공기관이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단은 해양 분야 공공기관인 울산항만공사,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함께 선박용 LNG 연료 벙커링 실증 기술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울산항에서 운영 중인 공단 LNG청항선(청화2호)을 대상으로 관련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 STS(Ship-to-Ship) LNG 벙커링 실증 ▲ LNG 벙커링 기술발전을 위한 정책ㆍ연구ㆍ개발 및 각 기관의 시설ㆍ장비 이용 등에 대한 교류 ▲ 선박 실증에 필요한 항만 이용 관련 지원 등의 분야에서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해양분야 공공기관들이 함께 전문역량을 결집하여 LNG 벙커링 실증 기술 개발 및 활용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해양분야의 신성장동력을 발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양환경공단 청항선 청화2호.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