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욱동 LS일렉트릭 상무, 과학의 날 ‘대통령 표창’ 수상

세계 최초 탄소나노튜브 기반 전력기기용 전기접점 개발·상용화 공로

심유빈 승인 2022.04.29 12:50 | 최종 수정 2022.05.04 00:51 의견 0

[에너지산업신문]

LS일렉트릭은 생기/소재연구센터 조욱동 상무(연구위원)이 지난 21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제 55회 과학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조 상무는 LS일렉 청주사업장이 국내 2번째 세계경제포럼(WEF) 세계등대공장에 선정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국내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팩토리 구축 사업을 추진하는 등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에도 기여하고 있다.

세계등대공장에 선정된 청주 1사업장 G동은 부품 공급부터 조립, 시험, 포장에 이르는 전 라인에 자동화 시스템을 구현한 ‘스마트 공장’이다. 청주 사업장이 스마트 공장으로 바뀐 후 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저압기기 라인 38개 품목의 1일 생산량은 기존 7500대 수준에서 2만대 수준으로 확대됐다.

에너지 사용량은 60% 이상 절감됐으며 불량률도 100만개 중 7개(7PPM)으로 급감하면서 생산효율이 크게 개선됐다.

조 상무는 이와 함께 지난 2016년 탄소나노튜브를 적용한 ‘카드뮴 프리(Cd-Free) 전기접점’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으며 이를 스위치와 릴레이, 전자개폐기, 차단기 등 자사 제품에 적용, 상용화에도 성공했다. 그 결과 기존 전기접점 대비 ‘은’ 함량을 대폭 낮춰 원자재 가격변동 영향을 최소화했다. 특히 국내외에서 지난 수십 년 간 전기접점 개발된 사례가 없어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제조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성과를 만들어냈다.

소재·금형·사출 분야 역량을 확보하는 데 주력해 사용자 측면의 인간공학적 배려, 환경과의 조화, 자원절약과 재활용, 고품질의 디자인을 구현하면서 세계 3대 디자인 상인 ‘iF 어워드’에서 해마다 수상하며 가치를 인정 받고 있다.

조 상무는 “스마트팩토리의 고도화와 확산, 전력기기 소재 기반 기술 역량을 강화하는 데 노력을 기울인 것을 인정 받게 돼 매우 기쁘다”며 “당사가 글로벌 마켓에서도 통하는 첨단 기술 기반 기업으로 발돋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욱동 LS일렉트릭 상무가 과학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c)LS일렉트릭

저작권자 ⓒ에너지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